라이프로그


영화 공범자들 by 산하

영화 <공범자들>을 보고
.
옛날 학창 시절에는 과 학생 모두가 T셔츠를 맞춰 입는 것이 일종의 관행이었다. 학기초에 과대표가 선출되고 집행부가 구성되면 거의 예외없는 첫번째 안건은 과 T의 디자인 문제였다. 문제 많은 과 T도 많았다. 이를테면 88년 우리 과 티는 입고 다닌 사람이 별로 없다. 지금 미국에서 변호사하는 여자 동기의 작품이었다. 하얀 색에 뻘건 글씨. “신새벽을 창조하라 그대 사학도여.” 나 원 참, 변호사하기 망정이지 디자이너 같은 거 했으면 초저녁에 굶어 죽었다.
.
그런데 가끔 독특하고 재치넘치는 문구로 사람들의 웃음을 자아내고 무릎을 치게 만든 옷들도 있었다. 내 기억 속에서는 어느 해인가의 신방과 과T가 선연한 자태로 남아 있다. 시커먼 바탕에다가 밝은 녹색이던가 하여간 밝은 색으로 '말하라'라는 문구가 간단명료하고도 굵직하게 박혀 있었던 과 T.

.
신방과 친구의 해석에 따르면 뭐 암흑 (시커먼 바탕 -> 검은 천이 가격이 쌌던 걸 내 안다) 속에서 더욱 빛을 발하는 (밝은 글씨) 언론의 모습을 형상화한 것이라는데 그건 황구 꿈에 청룡 해몽이었다고 본다. 그러나 그 T셔츠는 최소한 언론의 기본적이면서 핵심된 기능이 '말하는 것'임을, 그리고 티셔츠를 입은 자가 신방과의 소속원임을 더 이상 그럴 수 이 확실하게 밝혀 주었다. "말하라. 말하는 것이 우리의 일이고 논하는 것이 우리의 임무다. "
.
두려움 때문에 할 말을 하지 못할 때, 거리낌 때문에 논하는 것을 주저하게 될 때 언론은 그 빛을 잃는다. 그 말의 진실함을 입증할 수 있다면, 논리를 세워 주장할 수 있는 근거가 있다면 언론인이 할 말과 못할 말을 굳이 곰비임비 가려야 할 이유는 없다.
.
광고주가 눈에 아른거려서, 힘 가진 자들의 주먹질이 두려워서 또 발렌타인 17년산의 달착지근함과 야들야들한 룸살롱 아가씨들의 서비스가 그리워져서 그 입이 무거워진다면 언론인으로서의 발걸음에도 납덩이 발찌가 채워지게 마련이다. 말하지 못하는 언론인은 스프 없는 라면이요 해물없는 짬뽕일 뿐이다.
.
언론사의 사장, 즉 언론인들이 밥 벌어먹고 사는 조직의 우두머리의 가장 큰 책무 중 하나는 바로 휘하의 수다꾼들로 하여금 자유롭게 "말하게" 도와 주는 일이다. 그리고 그 일을 게을리할 때, 되레 자신의 수하들의 입을 막거나 "국정에 대한 이해도" 를 높여 그를 이해하지 못하는 후배들을 교육시키거나 자신의 입맛에 맞는 말만 하게 할 때 그들은 언관(言官)의 감투 대신 죄인의 용수를 쓴다.
.
즉 범죄자가 되는 것이다. 그들을 시켜 언론을 질식시키고 타락시키는 악질 주범들의 종범이 되는 것이다. 최승호 감독의 영화 <공범자들>은 바로 그들의 이야기다.
.
추상같이 버티고 서서 외부의 압력에 대항하기는커녕 추풍낙엽보다 더 흉물스럽게 권력자의 발 아래에서 시몬 낙엽 밟는 소리를 내며 아양을 떨다가 ‘큰집’에 불려들어가 쪼인트를 까이고 펄쩍펄쩍 뛰면서 열심히 하겠습니다고 외치는 놈, “그놈들은 해고할 때 증거도 없었어. 그냥 해고한 거야.”라고 고백하는 양심에 털이 하늘공원 억새로 난 놈,
.
권력자에게 질문을 던질 줄은 모르고 아부할 줄만 알았던 저열한 놈, 질문 던지는 걸 직업으로 했던 주제에 자신에게 던져지는 질문에는 단 한 마디 답할 줄도 모르는 모자란 놈, 세월호 유족이 무슨 깡패냐? 라고 지껄이고 다녔던 놈, 그러면서 말할 줄 아는 후배 잘라내고, 맘에 안드는 놈 쳐 내고, 탄핵 정국에서조차 “태극기 여론이 다수”라고 지껄이는 미친 놈 등 놈놈놈들의 퍼레이드다. 대행진이다. 줄줄이 비엔나다. 꼴통들의 태백산맥이다.
.
최승호 감독이 영화 속에서 말한다. “언론이 질문하지 못하면 나라가 망합니다.” 실제로 망했다. 우리는 지난 9년 동안 나라가 망가지는 걸 지켜 보았다. MB라는 쥐새끼가 들어와 합법적으로 임기가 보장된 KBS 사장을 별의 별 추잡한 허물을 뒤집어씌워 몰아낼 때, 쪼인트 까여 가며 “좌파를 몰아내라”는 특명을 받은 놈이 MBC에 들어와 깽판을 칠 때부터 9년이다. 그 동안 있었던 일들을 최승호 감독은 입술 질끈 깨물어 가며 말하고 있다.
.
영화를 보는 내내 생각했다. 참 공영방송 PD와 기자들은 점잖구나...... 그리고 인내력이 출중하구나. 내가 그 입장에 있었다면 그리고 그 시공간에 있었다면 나는 욕설부터 날렸을 것 같다. 아니면 그 빌어먹을 언론 파괴 공범자들이 먼저 흥분해서 펄떡펄떡 뛰게끔 조롱하고 찔러 대고 간지럽혔을 것 같다.
.
그런데 끝까지 존대말이더라. “쪽팔린 줄 알아라 이 발정난 암캐도 안쳐다볼 똥개새끼들아.” 하지 않고 “부끄러운 줄 아십시오”더라고 뭐 “물러가라” 반말은 하지만, “김장겸은 물러가라”지 “개새끼는 개집가라”가 아니더라고.
.
으리으리한 행사에서 그 후배들을 자르고 짓밟았던 놈들이 버젓한 명함 내세우고 웃고 즐기는 걸 보면서 최승호 감독은 말한다. “잘들 산다. 잘들 살아.” 말이 말 같지 않고 말이 안되게 말을 틀어막았던 9년 동안, 제대로 말하기 위해 싸우고 징계 받고 잘려나갔던 사람들이 스쳐가서였을까 그 말에는 날이 서 있다. 그런데 정말로 화가 나는 건, 지금도 방송은 그 공범자들의 손에 있다는 것이다. 공영방송이라 일컫는 KBS와 MBC 사장은 지금도 그 공범자들의 계보에 들어 있고 그를 포기할 의사조차 없다.
.
자칭 문재인 정권을 열렬히 지지한다는 사람들이 “밥을 퍼 먹었다”와 “김정숙씨”에 흥분하여 애꿎은 한경오를 조지는 동안에 그 공범자들은 국민 세금으로 월급 받고, 언론사를 운영하고, 자신들의 입맛에 맞지 않는 말을 하려는 사람들에게 징계를 내리고 있다. 그들은 지금 이 순간도 그러고 있다.
.
문재인 정권이 이명박 정권처럼 치사하고 비열하게 정연주 사장 내몰듯 하지는 못하리라는 믿음으로 배짱을 퉁기며, 혹여 끌려나가면 “보수의 아이콘”이 되어 어디 경상도 시골 구석쯤 (그래 지역 비하다 지역 비하)출마하여 뱃지 달 계산을 하고 있다.
.
영화 보면서 가장 화가 난 대목이다. 어떻게 저들은 자신들이 해온 악을 위하여 저리도 선의를 이용하고 왜곡하는가. 그래서 결국 모두를 자신과 똑같은 이들로 만들어 “피장파장 아닌가?” 하며 느물거리고 싶어하는가.
.
하여간 화가 났다. 너무 화가 났다. 내일 점심 시간에 MBC 앞에 가서 김민식 PD처럼 페이스북 라이브로 “김장겸은 집에 가라. ” 외쳐대고 싶다. 머리카락에서 타는 냄새 날 만큼 열받은 적도 오랜만인 것 같다. 그래서 두서가 없다. 나름 삐딱하고 괜히 시니컬한 구석도 있고 작품의 미덕과 악덕을 따지는 개폼도 가끔은 잡는 편인데.... 이 영화 앞에서는 그 모든 것이 하얗게 불타 버린다.
.
보시라. 이 영화를 보시라. 이미 10만 명을 돌파했다. 감독이 그러더라. “100만 명이 되면 여론이 바뀔 수 있고, 저들은 여론을 가장 두려워한다.” 대통령 바꿨는데 방송은 그대로다. 뭐 이런 개같은 경우가 있나 할 수도 있지만 아무렴 대통령 바꾸는 것보다는 언론 범죄자들 끌어내리는 게 쉽지 않을까. 일단 출발은 이 영화를 보는 것부터 시작했으면 좋겠다. 두서없다. 하지만 진정이 안된다.
.
이명박 이 XXXX XX의 XXX XX. 박근혜 XX이 뇌에 들어찬 X대가리. 김재철 이 XXX 고대 사학과 XX . 이후 안광한이니 고대영이니 김장겸이니 박상후인지 뭔지니. 다들..... 참 실험실 세균만도 못한 XX들. 오늘 꿈 속에서도 욕설로 지샐 것 같다.
..
미성년자 볼까봐 욕설 삐~~~ 처리. 열받아 토해 놓은 거지만 영화 홍보 위해서 공유해 주세요